2021-12-03 19:43 (금)
[트렌드이슈] 가치 소비ㆍESG경영 확산에 화장품도 ‘비건’ 열풍’
상태바
[트렌드이슈] 가치 소비ㆍESG경영 확산에 화장품도 ‘비건’ 열풍’
  • 김지영 기자
  • 승인 2021.09.30 21: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클린뷰티’ 화장품 인기 “친환경적인 가치를 담은 클린 케어 원해”

(시사캐스트, SISACAST= 김지영 기자)

 

@픽사베이
@픽사베이

채식주의가 세계적인 트렌드로 자리 잡으면서 뷰티 업계에서도 비건 시장을 잡기 위한 발걸음이 빨라지고 있다. 착한 소비를 추구하는 MZ세대를 중심으로 비건 뷰티 열풍이 빠르게 번지고 있는 가운데 업계는 동물성 성분, 화장품 연구ㆍ개발단계에서 동물 실험 등을 배제한 ‘비건 뷰티’ 제품을 속속 출시하고 있다.

밀레니엄 세대 54.7%, Z세대 51.5%가 착한 소비 추구해

@아떼제공
@아떼제공

글로벌 시장조사기관 스태티스타에 따르면 세계 비건 화장품의 지난해 시장 규모는 약 17조원으로 2025년에는 약 23조원을 돌파할 것으로 전망된다. 비건 화장품 시장은 매년 평균 6.3% 성장률로 꾸준히 성장하고 있다.

국내 비건 추정 인구수는 약 50만명으로 비건 뷰티는 기본적으로 ‘동물’이 일체 포함·개입되지 않은 제품을 말한다. 한국비건인증원의 비건 인증은 △동물 유래 원재료 △동물 실험 △동물 유래 성분과 교차 오염이 없는 경우에만 인증이 가능하다. 교차 오염 위험 방지를 위해 화장품 생산라인도 분리·제조해야 하는 까다로운 조건이다.

특히 MZ세대의 가치·윤리 소비가 비건 뷰티 열풍을 부추기는 가운데 오픈서베이의 지난해 조사 결과 밀레니엄 세대 54.7%와 Z세대 51.5%가 착한 소비를 추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에는 현재 약 20여개의 국내산 비건 화장품 브랜드가 존재한다.

그중 비건 문화에 선두로 나섰던 영국의 ‘러쉬’와 ‘더바디샵’이 대중적인 비건 브랜드에 속한다. 국내 브랜드로는 지난 2018년 국내 최초로 런칭한 비건 스킨케어 브랜드 ‘멜릭서’로, 코로나 이후 환경에 대한 관심이 커지자 국내 대규모 뷰티업계에서도 ‘친환경’의 일환으로 비건 화장품이 쏟아지고 있다.  

아모레퍼시픽, 기초 화장품 위주로 비건을 넘은 ‘클린 뷰티’ 표방

@아모레퍼시픽
@아모레퍼시픽

아모레퍼시픽은 지난해 6월 일찌감치 비건 화장품 브랜드인 ‘이너프 프로젝트’를 론칭하기도 했다. 아모레퍼시픽은 기초 화장품 위주로 비건을 넘은 ‘클린 뷰티’를 표방하고 있다. 클린 뷰티는 동물유래 성분 및 실험은 물론 인체유해 성분 배제와 친환경 포장재 등을 추구하는 화장품을 뜻한다.

클린 뷰티가 비건 뷰티를 포함한 확장 개념인 셈이다. 앞서 아모레퍼시픽은 지난해 ‘이너프 프로젝트’ 신제품 7종으로 비건 기초 화장품을 내놓았다. 현재 미국 아마존에도 진출해 해외에서도 비건 뷰티 제품으로 관심을 끌고 있다.

올해는 아모레퍼시픽 내 최초로 클린뷰티 전문 브랜드인 ‘어웨어’를 런칭, 기초 화장품을 시작으로 가치 소비 트렌드에 맞춰 영역을 넓혀갈 계획이다. 비건 뷰티의 영역은 스킨케어에서 색조 라인까지도 번지는 추세로 스킨케어 라인에 비해 동물성 원료 대체가 어렵다고 알려져 있으나 색조 제품군도 빠르게 확장 중이다.

LG생활건강, 올해 처음 색조를 더한 비건 메이크업 라인 출시

@LG생활건강 제공
@LG생활건강 제공

LG생활건강은 올해 처음 색조를 더한 비건 메이크업 라인을 내놓았다. 빌리프 X VDL 비건 메이크업 라인은 한국비건인증원의 비건 인증과 피부 자극 테스트를 받아 안정성을 높였다. 이는 피부 톤을 밝히고 생기를 더해주는 메이크업 색조 라인으로 뷰티업계 관계자는 “화장품이 아름다움을 가꾸는 목적뿐 아니라 신념과 윤리의식을 담는 수단으로 비건 뷰티 열풍이 일고 있다”며 “단순 동물 실험을 하지 않는 동물보호 차원을 넘어 천연 화장품에 대한 안정성과 신뢰를 중심으로 관심과 수요가 생기는 추세”라고 말했다. 

LF 아떼, ‘땡큐 아떼’ 비건 뷰티 캠페인 전개

론칭 2주년을 맞는 아떼는 브랜드의 비건 뷰티 철학을 지지해준 고객들에게 감사의 뜻을 담아, 인간과 동물의 교감에 대해 새로운 시각으로 조명한 ‘땡큐 아떼’ 캠페인을 온·오프라인 채널에서 전개한다. 먼저, 아떼는 캠페인의 엠버서더로 3D 가상 고양이를 선정하고, 실감나는 고양이들이 주인공으로 등장하는 시각 콘텐츠를 선보여 비건 뷰티 철학에 대해 고객들과 소통하고자 했다.

제조과정뿐만 아니라 마케팅에서도 실제 동물의 어떠한 희생도 없다는 메시지를 통해 ‘고양이도 고마워 하는 브랜드’라는 차별화된 가치를 진정성 있게 전달할 계획이다. 업계 관계자는 “아직 비건 뷰티라는 개념이 대중들에게 생소하나, 잠재적 소비자는 상당수인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며 “가격이나 다양성 등을 보강해 출시된다면 더욱 시장이 확대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데싱디바, “제품 생산 모든 단계에서 동물실험 진행하지 않아

한편, 네일 뷰티에까지 비건 열풍이 불고 있다. 글로벌 네일업체 ‘데싱디바’의 굽는 손톱 시리즈 '글레이즈'는 동물 실험을 하지 않았다는 ‘크루얼티 프리(Cruelty Free)’ 인증받았다. 크루얼티프리란 학대(Cruelty)가 없다는(Free) 뜻으로, 제품 생산 공정의 모든 단계에서 동물실험을 진행하지 않았음을 의미한다. 중소 비건 뷰티 전문 브랜드에 투자금이 몰리기도 한다.

비건 전문 브랜드 ‘아로마티카’는 최근 사모펀드 케이스톤파트너로부터 150억 원의 투자금을 유치했다. 케이스톤파트너측은 “가치 소비 트렌드와 함께 기업의 ESG 경영이 떠오르면서 아로마티카의 성장 가능성을 보고 총 150억 원의 투자를 결정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