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2 16:59 (일)
[내집마련] 새해 전국 41만여 가구 분양…절반은 상반기·수도권에 집중
상태바
[내집마련] 새해 전국 41만여 가구 분양…절반은 상반기·수도권에 집중
  • 이산하 기자
  • 승인 2021.12.30 13: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2년 민영아파트 분양물량 상반기 집중
-전체 물량의 38%가 재개발·재건축

(시사캐스트, SISACAST= 이산하 기자)

 

 

인천 씨티오씨엘 1단지 투시도.
인천 씨티오씨엘 1단지 투시도.

새해에 전국에서 41만여가구의 민영아파트가 쏟아진다. 분양물량의 절반은 수도권에 공급된다. 또 분양물량 대부분이 상반기에 집중될 예정이다.

부동산R114는 연합뉴스와 공동으로 2022년 민영아파트 분양계획을 조사한 결과 전국 500개 사업장에서 총 41만8351가구가 분양 예정이라고 12월 30일 밝혔다. 이는 최근 5년(2017년~2021년) 평균 민영아파트 분양실적 (26만6506가구) 대비 약 57% 많은 수준이다. 2021년 분양시장은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본격 시행 등의 영향으로 계획 물량의 72%만 공급이 이뤄진 만큼 건설사들은 2022년에 적지 않은 물량을 쏟아낼 것으로 예상된다.

2021년 분양시장은 3기 신도시 등 사전청약과 특별공급에 대한 청약 기회 확대로 수도권을 중심으로 청약 열기가 뜨거웠다.

특히 서울과 세종은 청약 관련 통계 집계 이래 역대급 청약경쟁률을 기록했다. 서울은 주변 시세보다 저렴한 분양가에 시세차익을 누릴 수 있는 기대감과 함께 분양물량 급감에 대한 영향이 컸다.

서울의 민영아파트 분양실적은 6876가구로, 연초 계획물량(4만4722가구) 대비 15% 수준에 그쳤다. 또한, 2021년 분양시장은 주택시장에 정부규제와 함께 수도권을 중심으로 오피스텔 등 대안주거 상품이 각광받았다. 지난 2020년에 이어 2021년에도 언택트(비대면) 열풍은 계속됐다. 코로나19 장기화로 건설사들은 사이버 모델하우스를 활용한 온라인 플랫폼을 강화한 마케팅이 이어졌다. 

◆ 2022년 민영아파트 분양, 상반기 집중

2021년 민영아파트 월별 분양물량을 살펴보면 12월(4만3344가구)에 가장 물량이 많았다. 이어 4월(3만1017가구), 6월(2만5196가구) 순으로 물량이 많았다. 2022년은 6월(5만1243가구), 1월(4만2791가구)에 전체물량의 약 22%가 계획되어 있다. 9월은 보통 가을 성수기로 꼽히지만 추석이 끼어 있어 예정물량이 2만2552가구로 많지 않다.

분기별로는 ▲1분기 11만8230가구 ▲2분기 11만2678가구 ▲3분기 6만3994가구 ▲4분기 6만1496가구 ▲시점미정 6만1953가구가 분양될 예정이다.

다만, 2022년에는 사업지의 개별 사정 외에도 대선 등 정부 정책변화 등의 변수가 있어 계획물량이 실제 분양으로 이어질 지는 지켜볼 필요가 있다. 실제로 2017년 이후, 연초 계획된 민영아파트 물량이 전부 분양으로 연결되지 못하는 상황이다.

2021년 수도권에서는 계획물량(20만6651가구)의 44%인 11만4088가구가 공급된 가운데 서울, 경기, 인천 모두 계획에 못 미치는 실적을 기록했다. 다만, 경기·인천은 3만여 가구의 사전청약 등 공공물량이 많았다. 지방은 계획물량(18만4203가구)보다 1만7238가구 적은 16만6965가구로 조사됐다

◆ 2022년 민영아파트, 수도권에 집중

2022년 권역별 분양 예정물량은 수도권 20만4225가구, 지방 21만4126가구다. 수도권에서는 경기가 11만9624가구로 가장 많고 ▲서울 4만8589가구 ▲인천 3만6012가구 순으로 조사됐다.

지방에서는 부산이 3만3485가구로 가장 많다. ▲충북 2만8026가구 ▲대구 2만6015가구 ▲충남 2만2452가구 ▲경남 1만9217가구 ▲경북 1만6973가구 ▲광주 1만6637가구 ▲대전 1만3715가구 ▲전남 9983가구 ▲전북 8207가구 ▲강원 6931가구 ▲울산 6777가구 ▲세종 3363가구 ▲제주 2345가구 순으로 집계됐다.

◆ 분양예정 물량의 38%가 재개발·재건축

유형별로는 자체사업(도급 포함)을 통한 분양물량이 총 23만286가구(55%)로 가장 비중이 높다. 재개발·재건축 아파트의 비율은 전체 분양예정 물량의 약 38%(15만9377가구)를 차지할 전망이다.   

서울에서는 주목할 만한 정비사업 물량이 많다.

서울 강동구 '둔촌올림픽파크에비뉴포레(둔촌주공)' 1만2032가구, 동대문구 '이문1구역' 3069가구, 송파구 '잠실진주' 2678가구 등 분양가 산정 난항 및 조합 내분 등으로 당초 예정보다 연기된 물량을 포함해 동대문구 '이문3구역' 4321가구 등 유망 사업장에서 아파트 나올 예정이다.

경기에서도 정비사업 물량이 관심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광명시 '광명1R구역' 3585가구, '베르몬트로광명' 3344가구, 안양시 '안양역푸르지오더샵' 2736가구, 수원시 '권선11-6구역' 2178가구 등이 공급을 앞두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밖에 경기 지역 내 신도시에서는 파주 운정 3433가구, 양주 옥정 1961가구가 공급될 예정이다.

인천은 작년에 이어 검단 신도시 물량과 도시개발물량이 눈에 띈다. 검단에서 1만1044가구가 분양계획을 밝혔으며 용현학익 도시개발을 통해 '시티오씨엘7단지' 1478가구 등이 공급될 예정이다. 

지방은 광역시를 중심으로 재개발·재건축 아파트의 분양 계획이 많다.

부산 동래구 '래미안포레스티지' 4043가구, 남구 '우암2구역' 3018가구, 광주 북구 '운암3단지' 3214가구 등이 공급을 계획 중이다.

◆현대건설 분양계획 물량 가장 많아

시공능력평가 상위 10개 건설사의 2022년 계획 물량을 살펴보면 현대건설이 3만405가구로 가장 많다.

다음으로 대우건설 3만가구 ▲롯데건설 2만7382가구 ▲GS건설 2만7000가구 ▲HDC현대산업개발 2만3323가구 ▲현대엔지니어링 2만3148가구 ▲DL이앤씨 2만300가구 ▲포스코건설 2만23가구 ▲삼성물산 1만2609가구 ▲SK에코플랜트 1만2427가구 순이다.

눈 여겨 볼 단지로는 서울 서초구 '래미안원펜타스(삼성물산)' 641가구, 경기 용인시 '힐스테이트몬테로이(현대건설)' 3731가구, 인천 동구 '송림파크푸르지오(대우건설)' 2562가구, 인천 미추홀구 '시티오씨엘6단지(HDC현대산업개발·포스코건설·현대건설)' 1744가구 등이 있다.

◆ 청약 호조세는 이어질 듯

2022년부터는 분양 관련 제도가 일부 변경되고 사전청약 물량도 확대된다.

우선, 다자녀 가구 지원 기준이 3자녀에서 2자녀로 확대된다. 이에 따라 2자녀 가정도 신규 도입되는 통합 공공임대주택에서 다자녀 혜택을 받을 전망이다. 아울러 분양가상한제 개선에 따른 분양가 인상이 현실화될 수 있어 주요 정비사업 아파트들이 분양에 나설 경우 청약 열기를 견인할 전망이다.

3기 신도시 등 사전청약 물량도 확대된다. 내년에는 사전청약 물량 7만 가구를 포함한 약 50만 가구 가까이 공급될 예정으로, 청약 수요자들은 선택의 폭이 넓어진다. 주택수요가 많은 서울 등 수도권에 분양물량이 늘면서 청약 호조세는 지속될 전망이다. 다만 대출 규제 강화와 금리 인상, 공급량 확대 등의 변수에 따라 지역(단지)별 청약 경쟁률은 낮아질 수 있다.[시사캐스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