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캐스트

편집 2018.11.14 수 11:00
실시간뉴스
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김성태, 김동연 부총리 호평… 왜?“본질적으로 차원이 다른 진솔한 고백”

(시사캐스트, SISACAST= 윤관 기자)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6일 김동연 부총리에 대해 “내년이면 나아질 것이라는 경제 투톱인 장하성 실장의 말도 끝도 없는 낙관론에 비하면 본질적으로 차원이 다른 진솔한 고백이 아닐 수 없다”며 칭찬을 쏟아냈다. 사진제공=뉴시스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6일 김동연 부총리에 대해 “내년이면 나아질 것이라는 경제 투톱인 장하성 실장의 말도 끝도 없는 낙관론에 비하면 본질적으로 차원이 다른 진솔한 고백이 아닐 수 없다”며 칭찬을 쏟아냈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이날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김동연 부총리께서 어제 국회 예결위에 나와 ‘최근 우리 경제의 어려움이 커지고 있다’고 말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원내대표가 전날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를 겨냥해 맹렬한 비판을 쏟아낸 것과는 정반대의 발언으로 장하성 실장을 우회적으로 비판한 것으로 풀이된다.

또 최근 여권을 비롯한 정치권에서 김동연 부총리와 장하성 실장의 사퇴설이 제기되고 있는 상황에서 김 원내대표가 장 실장의 사퇴를 거듭 촉구하며 청와대를 압박하는 상황이 펼쳐진 것이다.

그는 “경제를 바라보는 투톱의 상황인식이 이렇게 판이하게 다른 판에 정치인들 제대로 돌아갔을는지 만무하다”며 “투톱간의 인식의 격차만큼이나 뜬 구름 잡는 소득주도성장과 현실의 격차가 클 수밖에 없었던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었던 것은 아닌지 새삼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비단 소득주도성장뿐만 아니라 장밋빛 환상에 젖어 구름 위를 걸었던 문재인 정책의 상당부분이 이제라도 빨리 꿈에서 깨어나 차가운 현실을 직시해야 하는 이유를 장하성 실장이 역설적으로 보여주고 있다는 점을 잘 되새겨 봐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김 원내대표는 문 대통령을 향해 장하성 실장의 해임을 거듭 촉구했다. 이는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의 주장과 일치한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께서는 청와대 장하성 실장을 하루라도 빨리 해임시키는 게 그게 정답이고, 오랫동안 경제 관료로서 활동한 사람, 소득주도성장 정책 때문에 지금 대한민국 경제가 이렇게 곤두박질쳤는데 그걸 물귀신으로 김동연 부총리까지 세트로 같이 책임을 묻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역설했다.

김 원내대표는 “물론 김동연 부총리의 경질을 하더라도 선후는 분명히 청와대 장하성 실장 먼저 대통령께서 문책인사를 해주셔야 한다”고 촉구했다.

아울러 “조명균 통일부 장관과 장하성 정책실장의 해임은 하루라도 빠른 게 좋다고 할 이야기를 제가 어제 그 이야기를 빠트린 부분을 오늘 이 자리를 통해서 다시 한 번 강조한다”며 추가 공세에 나설 뜻을 밝혔다.

윤관 기자  lehymc@naver.com

<저작권자 © 시사캐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