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캐스트

편집 2018.12.11 화 16:30
실시간뉴스
상단여백
HOME EduCAST 교육일반
대교 '제27회 눈높이교육상' 시상식 열어

(시사캐스트, SISACAST= 이현주 기자)

대교그룹 강영중 회장( 두 번째 줄 오른 쪽에서 다섯 번 째) 과 대교문화재단 송자 이사장(두 번째 줄 오른쪽에서 네 번째) 이 ‘ 제27회 눈높이교육상’ 수상자 및 역대 수상자들과 함께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대교문화재단은 지난 28일 대교타워 아이레벨홀에서 '제27회 눈높이교육상' 시상식을 개최했다.

대교문화재단은 교학상장(敎學相長)의 경영철학을 바탕으로 현장에서 가르치고 배우면서 서로 성장하는 참된 교사를 발굴해 시상하고 있다.

'눈높이교육상'은 국내 최고 권위의 교육상답게 엄격한 추천과 공적심사, 현지실사 과정을 통해 대한민국 교육 발전에 귀감이 되는 훌륭한 선생님을 선정했다.

이번 시상은 초등·중등·영유아·특수·글로벌교육부문으로 나누어 진행됐으며, 각 부문당 1명씩 총 5명의 선생님이 눈높이교육상을 수상했다.

초등교육부문 수상자인 안복현 교장은 북한이탈주민 가정 학생 및 학부모 간담회 진행과 장애 및 질병으로 자녀교육에 어려움이 있는 부모의 생활안정 지원을 통해 공교육 기초학력 향상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중등교육부문 수상자로 선정된 김태희 교사는 학생들이 과학기술공학분야의 전문인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도한 과학 교육자로서 높이 평가 받았으며, 우효진 교사는 교통안전교육, 자연 체험활동, 우리놀이 한마당 등 체험 위주의 교육활동을 통해 행복한 유치원 만들기에 기여한 교육자로 인정받아 영유아교육부문을 수상했다.

이 외에 특수교육부문 수상자인 장영민 교사는 장애 학생과 비장애 학생간의 멘토-멘티 동아리인 '투게더'를 만들어 실질적인 통합교육과 장애인식 개선에 기여한 점을 높이 평가받았고, 글로벌교육부문 수상자인 싱가포르의 와이밍찬 교수는 싱가포르국립대학교 내 언어학센터에서 한국어 과목 개설을 제안하는 등 싱가포르에 한국어 및 한국 문화를 널리 알리는데 힘쓴 점을 인정받았다.

이날 5명의 수상자에게는 각각 1500만원의 상금과 상패가 수여됐으며, 수상자 소속 학교 및 기관에도 500만원 상당의 교육 기자재가 별도로 기증됐다.

[사진제공=대교]

이현주 기자  guswnkey@naver.com

<저작권자 © 시사캐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