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3 18:21 (목)
[싱글족 재테크] 하나금융경영연구소, 올 재테크 화두는 '디펜스(방어)'
상태바
[싱글족 재테크] 하나금융경영연구소, 올 재테크 화두는 '디펜스(방어)'
  • 이산하 기자
  • 승인 2023.02.23 1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나금융경영연구소 '2023년 금융소비 트렌드' 보고서'…재무상황 악화 예상

(시사캐스트, SISACAST= 이산하 기자)

 

최근 '나' 중심적 성향이 강화되면서 자기계발이나 명품, 스몰 럭셔리 소비가 지속되고 있다. [사진=픽사베이]

올해는 경기 둔화 여파로 안전하고 절약 지향적인 재무관리 태도가 소비자의 금융생활 전반에 확산될 전망이다. 소비자의 '나' 중심적 성향이 강화되면서 자기계발을 위한 지출과 명품·스몰 럭셔리 소비는 여전히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인공지능(AI) 등 디지털 혁신이 고도화되면서 1대 1 맞춤형 자산관리나 웨어러블(Wearable) 기반의 간편 결제 서비스에 대한 기대도 점점 커지고 있다.

하나은행 하나금융경영연구소는 22일 '2023년 금융소비 트렌드' 보고서에서 ▲디펜스(방어) 재테크 ▲줍줍 티끌 모으기 ▲투자 머니 확산 ▲'나'에게 집중 ▲그린 소비 ▲1대 1 마이크로 맞춤 관리 ▲대세는 '피지털'(Physical+Digital) ▲디지털 결제의 진화 ▲'알파 세대'의 부상을 금융 트렌드로 꼽았다.

2023 금융소비 트렌드. [사진=하나금융경영연구소 제공]

◆ 디펜스 재테크…줍줍 티끌 모으기

[사진=하나금융경영연구소 제공]
[사진=하나금융경영연구소 제공]

하나금융경영연구소가 20~64세 1000명의 금융 소비자를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올해 가계 재무 상황이 작년보다 악화될 것이라고 예상하는 '부정 전망'(43%)이 '개선 전망'(12%)보다 4배가량 높았다. 자산 가치를 지키려는 소비자의 노력이 더 강화될 것이란 분석이다. 고위험 고수익형 상품보다는 채권 등 안정형 상품으로 여유 자금이 이동하고, 자산 방어의 연장선에서 연금 등 장기 자산관리에 대한 인식이 강화될 것이다.

보고서에 따르면 적은 돈이라도 알뜰히 관리하려는 수요가 늘어 소비자의 소액 재테크 선호가 강화될 전망이다. 재무관리를 위해 소액 재테크 서비스를 이용할 의향이 있다는 소비자가 71%에 달했다. 재무관리 목표를 실현하기 위한 최우선 실천 전략으로 '절약'을 꼽은 소비자는 61%로 조사됐다.

◆ 투자 머니 확산…'나'에게 집중

[사진=하나금융경영연구소 제공]
줍줍 티끌 모으기 수요가 지속되고 있다. [사진=하나금융경영연구소 제공]

최근 계속되는 투자 자산 시장의 침체는 소비자가 포트폴리오를 다각화하려는 원동력으로 작용할 전망이다. 특히 코로나19 발생 이후 비트코인, NFT(Non-Fungible Token·대체불가능한 토큰) 등 가상자산이나 금, 미술품 등 현물자산에 투자해 본 경험은 소비자가 투자 자산을 다각화하는 데 긍정적 영향을 미치고 있다. 이에 따라 금융회사의 투자 정보 제공과 자산관리 서비스 범위가 다양한 대체 자산을 확장할 전망이다.

금융소비자의 66%는 건강관리, 외국어 학습 등 여러 가지 자기계발 활동에 참여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시중의 챌린지형 저축상품에 대한 수요로 이어지고 있다. 2023년에는 저축 습관 형성뿐만 아니라 건강 등 다양한 자기관리 분야와 연계된 챌린지형 금융상품 출시가 예상된다. 취향과 '경험 가치'가 중시되면서 명품뿐만 아니라 의식주 라이프스타일 전반에서 소비자가 스몰 력셔리를 추구하는 경향은 계속될 것이란 전망이다.

◆ 대세는 '피지털'(Physical+Digital)

코로나19 이후 일상으로의 복귀로 금융 서비스의 온·오프라인 접점이 통합되어 진화하는 '피지털화(Physical+Digital)'가 예상된다.

'피지털'이란 물리적 공간(Physical)과 디지털(Digital)의 합성어로 체험이 가능한 오프라인 매장과 편리한 디지털 서비스 간의 결합을 의미한다. 코로나19의 엔데믹 전환 이후 소비자의 억눌린 공간 경험 수요가 폭발하며, 유통 산업 중심으로 피지털 마케팅 붐이 일고 있다. 이에 따라 과거 업무 목적에 집중됐던 금융회사의 영업점 공간은 문화·브랜드 체험 공간, 혁신적 디지털 서비스가 강조되는 효율화 공간 등으로 발전할 전망이다.

◆ 1대 1 마이크로 맞춤 관리…디지털 결제의 진화

[사진=하나금융경영연구소 제공]
2023년 금융소비 트렌드. [사진=하나금융경영연구소 제공]

금융 '스마트'는 1대 1 맞춤 자산 관리와 웨어러블(Wearable) 결제 중심으로 진화하고 있다.

금융소비자의 51%는 2023년 재무 목표를 설정하고 달성하도록 돕는 금융사와 거래를 늘릴 것이라고 응답했다. 작년 런칭된 '마이데이터' 서비스가 점차 고도화되고 통합 관리의 편리성을 경험한 소비자의 맞춤 관리 니즈가 커지면서, 금융과 라이프가 통합된 초(超)개인화 맞춤 관리 서비스의 도약이 예상된다.

작년 말 기준으로 스마트 워치 보급률이 41%에 육박하면서 간편 결제 서비스 중심이 스마트폰에서 스마트워치로 이동할 전망이다. 최근 6개월 동안 간편 결제를 이용한 스마트워치 보유자의 70%는 웨어러블(Wearable) 기반의 간편 결제를 이용할 의향이 있다고 응답했다.

특히, 올해 상반기 국내 도입이 예상되는 '애플페이'는 이러한 변화를 앞당기는 계기가 될 전망이다.

◆ 알파 세대의 부상

올해 금융 트렌드 가운데 하나는 미래 손님을 확보하기 위해 은행들이 '알파(α) 세대'를 겨냥할 전망이다.

2010년 이후 출생자를 지칭하는 알파(α) 세대는 저출산·고령화 사회에서 풍족하게 태어나 용돈관리 교육까지 받은 '내·돈·내·관'(내 돈은 내가 관리) 세대다. 현재 주요 시중은행과 인터넷전문은행은 미성년자 대상 서비스를 운영 중이며, 특히 하나은행과 토스뱅크는 만 14세 이하까지도 대상으로 삼고 있다. 올해 알파 세대를 선점하기 위한 은행 간 경쟁은 더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

신상희 하나금융경영연구소 수석연구원은 "2023년은 디지털 기술을 통해 편리한 서비스를 제공하면서 소비자의 체험 수요에 부응하기 위해 지점 공간을 다양하게 활용하려는 금융회사의 '피지털'화 노력이 강화될 것"이라며 "소비자가 경기 둔화를 본격적으로 체감하게 되면서 안전 지향적 자산 관리와 소액 재테크가 확산될 가능성이 크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이번 2023년 금융소비 트렌드 보고서가 금융 소비자에 대한 통찰을 얻고 금융 기회를 포착하는 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시사캐스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