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3 18:21 (목)
[트렌드 포커스] “살 사람 다 샀나요?” 대세라던 전기차 이제 안 팔리네 
상태바
[트렌드 포커스] “살 사람 다 샀나요?” 대세라던 전기차 이제 안 팔리네 
  • 최기훈 기자
  • 승인 2023.10.10 0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캐스트, SISACAST= 최기훈 기자)

 

전기차의 판매량 증가세가 둔화하고 있다. [사진=픽사베이]
전기차의 판매량 증가세가 둔화하고 있다. [사진=픽사베이]

전기차는 올해 자동차 시장에서 말 그대로 ‘대세’로 자리매김했다. 올해 들어 수십종의 신차가 쏟아졌다. 경영 위기에 놓였던 KG모빌리티도 최근 브랜드 첫 전기차인 ‘토레스 EVX’를 공식 출시할 만큼 경쟁이 치열하다. 

그런데 최근 전기차 시장의 분위기가 심상치 않다. 판매 증가율이 꺾였고 재고도 크게 늘고 있다. 한국자동차모빌리티산업협회에 따르면, 올해 8월 국내에서 판매된 전기차는 9624대로 집계됐다.

지난 2월 전기차 판매량(3만670대)과 비교하면 월 판매량이 3분의 1 수준에 그쳤다. 올해 1~8월 전기차 판매량도 10만1508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9만7077대) 대비 4.6% 증가하는 데 그쳤다. 2020년 4만6909대, 2021년 10만1112대, 2022년 16만2987대로 과거 증가세와 비교하면 초라한 수준이다. 

전기차 구매를 독려하기 위해 지급하는 보조금 집행률도 8월까지 40%에 불과했다. 심각한 판매부진 상황을 극복하고자 정부는 추가 지원 대책까지 발표했다. 연말까지 5700만원 미만 전기승용차를 대상으로 제조사의 할인폭과 연동해 국비보조금 지급액을 최대 100만원까지 증액하겠다는 게 골자다. 차량 가격 5600만원인 차량 기준으로 국가 보조금이 680만원인 전기 승용차를 제작사가 500만원 할인하면 보조금 100만원이 추가돼 총 780만원을 지원받게 된다.

제조사들도 전기차 판매 장려에 적극 나서고 있다. 기아는 최근 ‘EV9 토탈 솔루션’을 출시했다.  구매·보유·중고차 대차 등 차의 전 생애주기에 걸쳐 저금리 장기 할부와 충전비 지원, 중고차 가격 보장 등 혜택을 제공하는 파격적인 프로그램이다.

전국 전기차 누적 등록 대수. [자료=차지인포]
전국 전기차 누적 등록 대수. [자료=차지인포]

이렇게 전기차 시장이 급격히 둔화한 이유는 여럿이다. 자동차 업계 관계자는 “일차적으로 전기차를 사고 싶어하는 사람들은 다 샀다고 보고 있다”면서 “이제 내연기관차보다 확실한 강점을 드러내야 판매량이 다시 오를 것”이라고 설명했다. 

무엇보다 전기차는 비싸다. 일반 전기차는 비슷한 급의 내연기관차보다 1.3~1.5배가량 가격대가 높다. 이것도 보조금을 지원받은 결과다. 보조금 지원 규모가 점차 줄어들고 있다는 점을 고려하면 전기차의 가격 경쟁력이 뛰어나다고 보기 어렵다.

불편한 충전기 인프라도 문제다. 전기차 충전기 누적 보급 대수는 지난해 말 기준 19만4000기에 그치고 있다. 이중 급속 충전기는 2만1000기(10.6%)로, 완속 충전기가 대부분(17만3000기·89.4%)을 차지한다. 급속 충전기 1기당 전기차 대수는 전국 평균 18.9대에 불과하다. 집이나 직장 같은 생활반경 내에 충전 시설이 없다면 충전을 위해 되레 ‘원정’을 나가야 하는 경우가 다반사다.  

전기차 보급이 확대되면서 이와 관련한 화재도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는 점도 소비자가 전기차 구매를 망설이는 요소다. 소방청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전기차 화재는 42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 누적 충전기 대수 현황. [자료=차지인포]
전국 누적 충전기 대수 현황. [자료=차지인포]

인명피해는 6명, 재산피해는 8억3478만원이다. 전기차 화재 발생건수는 2020년 이후 매년 2배씩 늘고 있다. 발생 추이를 살펴보면 2020년 11건, 2021년 24건, 2022년 44건 등이다. 전기차는 유해 배기가스를 배출하지 않는다는 장점이 있지만 화재가 발생하면 진압이 어렵다. 주행이나 충전 도중 화재 발생 시 리튬이온 배터리 열폭주 현상 때문에 진압에 몇 시간이 걸리는 경우도 있다. 

최근엔 국내 운행 전기차 중  10대 중 1대는 배터리 상태를 진단할 수 없어 안전 문제에 취약할 수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조오섭 의원실이 한국교통안전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보면, 올해 1월 기준 국내에 등록된 전기차 가운데 11.6%인 4만5212대는 공단에 배터리관리시스템(BMS) 자료를 제공하지 않아 배터리 상태 진단이 불가능한 것으로 나타났다.

자동차 업계 관계자는 “최근 정부가 자동차세 부과 기준을 차량 가격으로 바꾸는 작업에 착수했는데, 이럴 경우 10만원대 세금을 내던 전기차 자동차 세도 오를 가능성이 크다”면서 “악재가 많지만 다만 지금 같은 둔화는 일시적인 현상에 그칠 것으로 보이고, 전기차가 자동차 시장의 새로운 첨병으로 올라선 건 맞는 만큼 가격 경쟁력을 갖춘 모델이 나오면 다시 인기를 끌게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시사캐스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