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3 11:18 (목)
DL이앤씨, ‘e편한세상’ 입주자 사전방문 ‘품질우수성’ 호평
상태바
DL이앤씨, ‘e편한세상’ 입주자 사전방문 ‘품질우수성’ 호평
  • 황최현주 기자
  • 승인 2023.11.15 1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e편한세상 가평 퍼스트원. 사진=DL이앤씨 

(시사캐스트, SISACAST=황최현주 기자) DL이앤씨는 ‘e편한세상’이 입주자 사전방문에서 품질 우수성을 인정받았다고 15일 밝혔다. 

지난 9일 ‘e편한세상 가평 퍼스트원’ 현장이 입주예정자 협의회로부터 우수한 품질에 대한 감사의 인사를 담은 공문을 접수했다.

e편한세상 가평 퍼스트원 현장은 지난 6월 24일과 25일 입주자 사전방문을 실시했고, 8월 22일부터 지난달 20일까지 입주를 진행했다. 

입주예정자 협의회는 “DL이앤씨가 여러 어려운 건설환경 속에서도 우수한 품질을 확보하기 위해 힘써온 노력을 직접 확인할 수 있었다”며 “모든 현장 관계자의 노고에 진심으로 감사 드린다”는 내용의 공문을 보내왔다. 최근 아파트 품질 문제가 사회적 이슈로 부각되면서 예비 입주자의 하자 지적, 품질에 대한 불만 제기가 다반사인 상황을 감안하면 이번 감사 인사는 매우 이례적이다.

입주예정자들이 직접 세대 내부를 방문해 시공 품질을 점검하고, 입주 후 실제 주거 과정에서 e편한세상의 품질을 확인한 후 보내온 감사 인사인 만큼 DL이앤씨의 품질혁신 노력이 소비자로부터 인정받았다 할 수 있다.

DL이앤씨는 품질경영 철학 아래 하자제로 활동을 전개해 전사적으로 혹독한 수준의 품질관리를 고수하고 있다. 하자제로의 핵심은 품질 기준에 미달되는 상품뿐 아니라 ‘고객이 불편해 하는 모든 것’을 하자로 간주하고 고민하는 것에서 시작한다. 

올해는 건설업계 최초로 골조공사부터 마감공사까지 불량률 평가 개념을 도입해 시행하고 있다. 현장소장 경력 25년 이상의 경력자로 구성된 품질고수 점검단이 주요 품질 항목을 매월 2회 점검하고 평가한다. 기준 이상의 불량률이 나오면 즉시 공사중지 조치를 내리고 불량의 원인이 모두 제거된 다음 공사가 진행되도록 하고 있다. 

고객의 불편을 초래하는 하자가 아예 발생하지 않도록 시공 과정의 품질을 관리하는 것으로 16개 공종, 80개 항목을 1차적으로 적용하기 시작했으며, 이 항목에 대한 상세한 품질개선 활동이 전사적으로 이뤄지면서 불량률이 개선되었다.

예를 들어 ‘골조 균열방지재 정위치 시공’ 항목의 경우 시공 과정과 순서를 세분화하고 재배치하는 품질개선, 관행적으로 작업하는 작업자의 인식개선을 위한 작업자 품질평가제, 작업자 품질교육, 우수작업자 포상 등을 시행했다. 이러한 다양하고 전사적인 개선활동을 통해 시행 1년만에 불량률 ‘0’을 달성했다.

이러한 노력의 결과로 DL이앤씨의 입주자 사전방문시 하자접수 건수는 업계 최저수준을 기록했다. 지난 9월 국토교통부가 국토교통위원회에 제출한 2021년부터 2023년 6월까지의 공동주택 사전방문 하자접수 현황 자료에 따르면 이 기간 하자접수 건수는 총 1,148만 7,029건이다. 같은 기간 DL이앤씨의 하자접수 건수를 입주 세대수로 나누면 세대당 평균 하자접수는 7.8건으로 건설업계 최저수준을 기록했다. 이는 DL이앤씨의 품질경영 철학을 바탕으로 한 임직원의 지속적인 품질혁신 노력이 만들어낸 결과물이다. 

DL이앤씨는 앞으로도 고객에게 최고의 품질을 제공하기 위해 ‘하자제로’를 목표로 전사적 품질혁신 활동을 지속적으로 강화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시사캐스트]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