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5 09:44 (토)
[이슈포커스] 주스는 싱거워지고 바삭했던 치킨이 변했다?…고물가에 '스킴플레이션' 꼼수
상태바
[이슈포커스] 주스는 싱거워지고 바삭했던 치킨이 변했다?…고물가에 '스킴플레이션' 꼼수
  • 이지나 기자
  • 승인 2023.12.18 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캐스트, SISACAST= 이지나 기자)

 

"교묘하게 제품 양을 줄이고 질소를 가득 채운 봉지과자, 100% 올리브유를 내세우며 광고하던 치킨의 맛 변화... 소비자들은 업계들이 제품 단가를 낮추기 위한 '꼼수'에 화가 납니다."

 

최근 한 식당에서 손님에게 식탁을 닦아달라는 문구를 적어놓은 것이 온라인에 알려져 논란이 된 적이 있습니다. 이처럼 고객이 받을 수 있는 서비스가 줄어들거나 키오스크를 이용한 결제시스템 등은 스킴플레이션의 사례라 볼 수 있습니다. [사진 = 픽사베이]

#20대 박 씨는 요즘 장을 보면서 크게 당황하는 일이 있었다는데요. 박 씨는 "과자 양도 우유 양도 모두 줄었다. 10만원 들고 장을 보면 담을 수 있는 식료품도 얼마 없을 뿐 아니라 쥬스 원액 함량도 줄었다. 가격을 올리지 않고 교묘하게 제품 질을 떨어뜨리려 소비자를 우롱하고 있다"고 말합니다.

#30대 정 씨는 출근길 편의점에서 오렌지주스를 샀는데 맛이 변한 것을 느꼈다는데요. 정 씨는 "아침에 오렌지 주스를 먹고 싶어서 갔다가 마음만 상했다"며 "늘 먹던 맛이긴 한데 어딘지 몰라 좀 이상해서 봤더니 함량이 줄었더라"고 말합니다.

고물가에 치솟은 원자재가격 부담으로 제품 가격을 올리지 않고 제품의 양을 줄인 '슈링크플레이션슈링크플레이션(shrinkflation)'이 최근 이슈로 떠올랐습니다. 최근엔 교묘하게 상품의 질을 낮춰 원가를 절감하는 스킴플레이션(skimflation)이 소비자들을 울리고 있습니다.

롯데칠성음료는 오렌지 주스 원액 가격이 오르자 올해 앞서 델몬트 오렌지 주스의 과즙 함량을 대폭 낮췄는데요. 오렌지 100% 제품의 과즙 함량을 80%로 줄인 것입니다. 제품 하단에 '오렌지과즙으로 환원 기준 80%'라고 표시됐지만 '오렌지 100%'라는 문구가 먼저 나오기 때문에 일부 소비자는 제품 리뷰에서 함량이 얼마나 되는지 알기 어려운데요. 때문에 '꼼수'라는 소비자 불만이 이어졌습니다.

늘 먹던 제품의 맛이 달라진 것을 느낀 적이 있나요? 가격은 그대로 둔 채 원액 함량을 줄이거나 저렴한 원재료로 바꿔 판매하는 '스킴플레이션'이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사진 = BBQ]

'100% 엑스트라 버진 올리브오일'을 사용한다고 오랫동안 내세우던 치킨 브랜드 BBQ는 지난달부터 튀김기름의 절반을 단가가 낮은 해바라기유로 교체했습니다. BBQ는 올리브유 가격이 급등해 올리브유 50%, 해바라기유 50%의 '블렌딩 오일'을 사용한다고 보도자료에서 밝혔습니다. 델몬트 오렌지주스의 과즙 함량이 80%인 제품은 45%로 낮아졌습니다. 델몬트 포도 주스 역시 과즙 함량이 내려갔습니다.

이들 사례는 전형적인 '스킴플레이션'으로 상품이나 서비스의 질을 낮춰 사실상 값을 높이는 효과를 거두는 전략입니다.

이런 현상은 식당에서도 경험할 수 있었는데요. 최근 한 식당에서 손님에게 식탁을 닦아달라는 문구를 적어놓은 것이 온라인에 알려져 논란이 된 적이 있는데요. 최근 한 커뮤니티게시판에 '요즘 식당은 손님이 상까지 닦아놔야 하나'라는 제목으로 올라온 글에 첨부된 사진에는 "테이블 클리닝 물티슈입니다. 다음 손님을 위해 마무리 매너 부탁드립니다"라는 문구가 적혀있어 입방아에 오르내렸습니다.

이뿐만에 아닌데요. 스킴플레이션은 우리 주변에서 흔하게 볼 수 있습니다. 레스토랑 대기 시간이 길어지거나 여행객은 요청이 있을 때만 호텔 하우스키핑서비스를 받을 수 있는 경우가 있죠. 제품 가격은 그대로인데 셀프바를 이용해서 반찬을 가지고 가야 하고 셀프계산대를 이용해야 하는 것 또한 스킴플레이션의 또 다른 형태라로 볼 수 있습니다.

지난해 한국소비자원 설문조사에서 키오스크 이용 경험이 있는 소비자의 46.6%가 '뒷사람 눈치', '조작 어려움' 등 불편을 겪었지만, 인건비 절약을 위해 키오스크를 도입하는 곳은 늘고 있는 추세입니다. 최근에는 배추가격이 오르자 한 칼국수 전문 식당에서 배추김치 대신 콩나물을 기본찬으로 주거나 단무지로 대체하는 식당도 등장하기도 했습니다. [시사캐스트]

내용 = 각종 경제 관련 블로그 참고
사진 = 픽사베이, bbq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