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5 09:44 (토)
바디프랜드, ‘마사지는=샵?’ 세상에 없던 홈 셀프 안마 足跡
상태바
바디프랜드, ‘마사지는=샵?’ 세상에 없던 홈 셀프 안마 足跡
  • 황최현주 기자
  • 승인 2023.12.27 15: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바디프랜드
사진=바디프랜드

(시사캐스트, SISACAST=황최현주 기자) 언젠가부터 ‘마사지 받으려면 샵’이라는 공식이 깨지기 시작했다. 집에서 편안하게 할 수 있는 홈 셀프 마사지 기기들이 나오기 시작하면서부터이다. 더욱이 이제는 앉아서만 즐기던 안마 역시도 구시대적 발상이 되어 버렸다. 

걸으면서 받을 수 있는 안마부터 누워서 받을 수 있는 안마까지 매우 다양한 형태가 나오고 있다. 그야말로 내 몸에 쌓인 피로를 풀어줄 수 있는 ‘좋은 친구’로 생활의 만족도를 올려주고 있다. 

바디프랜드는 지난해 처음으로 ‘로보 워킹’ 기술을 선보였다. 이는 ‘세상에 없던 도전’이자 안마의자의 패러다임을 변화시킨 업계 일대 사건이라고 할 수 있다.

바디프랜드는 누구도 생각지 못했던, 혹은 생각만 하고 실현해내지 못했던 이상향을 이뤄내며 성공 신화를 써내려고 가고 있다. 2007년 창립 당시 파나소닉과 이나다훼미리, 후지의료기 등 일본 기업들의 각축장이었던 안마의자 시장을 바디프랜드 중심으로 새로이 재편할 수 있었던 것은 언제나 끊임없는 새로운 ‘도전’을 추구했던 DNA 덕분이다. 

당시 노령 가구를 대상으로 한 ‘실버 제품’으로 여겨졌던 안마의자는 투박한 디자인과 단순한 기능 일변도였다. 바디프랜드는 국내 소비자들의 니즈를 충족시킬 만한 안마의자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판단하였고, 디자인과 기술 역량을 강화하는 것이 향후 시장의 성패를 가를 경쟁력이라 분석하고 치밀하게 준비했다. 

바디프랜드는 디자인 연구소와 기술 연구소를 설립해 ‘집안 인테리어와 잘 어울리는 아름다운 안마의자’, ‘실제 건강증진을 목적으로 한 기능이 탑재된 안마의자’를 개발하는 데 집중했다. 대표적으로 2012년 출시와 공시에 선풍적인 인기를 누렸던 ‘아이로보’는 당시 안마의자 업계 디자인 혁신이었다. 

안마의자에 ‘렌탈’ 시스템을 최초로 도입한 것도 바디프랜드다. 초기 비용에 부담을 느끼는 고객의 마음을 사로잡으며 구매 진입장벽을 낮춘 것이다. 바디프랜드는 제품의 내실화와 구매 방식의 변화까지 주도하며 안마의자의 전성기를 이끌어냈다. 

웰니스(Wellness)를 추구하는 소비자 욕구에 발맞춰 ‘건강을 디자인하는 친구’로서 바디프랜드는 그렇게 성장했다. 2020년부터는 기업 미션을 ‘건강수명 10년 연장’으로 삼고, 글로벌 No.1 헬스케어 기업으로서 도약하기 위해 기술력에 대한 투자를 아끼지 않고 있다. 

실제로 국내 최초로 2016년에 혁신적인 엔지니어들과 각 분야 다양한 전문의들을 대거 영입해 안마의자와 건강증진 사이의 연관성을 연구하는 조직으로 ‘메디컬R&D센터’를 설립해 운영 중이다. R&D 조직을 통해 기술 역량을 응집, 독자적인 ‘로보 워킹’ 기술을 개발한 지난해 선보인 제품이 바로 ‘팬텀 로보’이다. 

팬텀 로보는 안마의자를 ‘헬스케어 로봇’의 반열로 끌어올린 신호탄이다. 안마의자에 고정되어 있던 두 다리를 자유롭게 한 것이다. ‘팬텀로보’를 통해 두 다리부가 각각 독립적으로 움직이며 기존에는 자극하기 힘들었던 코어 근육까지 마사지하도록 구현해냈다. 

그로부터 1년 만에 2배 빨라진 모터를 적용한 ‘팔콘’ 시리즈로 더욱 압도적인 로보 워킹 기술력을 다시금 선보인 바디프랜드는 현재 ‘팔콘S’와 ‘팔콘SV’를 통해 전례 없는 고객 사랑을 받고 있다. 

이 밖에도 안마의자로서는 최초로 ‘의료기기’ 인증을 받은 ‘메디컬팬텀’과 체성분 측정 홈 헬스케어 트레이너 ‘다빈치’도 바디프랜드의 메디컬 기술 역량을 눌러 담은 역작들이라고 할 수 있다. 

매 순간 획기적인 제품들로 시장을 깜짝 놀라게 한 바디프랜드는 앞으로도 사용자의 생체정보를 감지하고, 전신을 능동적으로 움직여가며 머리에서 발끝까지 주무름, 두드림, 지압 등 풀 마사지 프로그램을 제공하는 헬스케어 로봇 기업으로 나아가기 위해 박차를 가한다는 방침이다.

실제 바디프랜드는 올해 발표한 국가고객만족도(NCSI)와 국가브랜드경쟁력 지수(NBCI)에서도 수년간 Top의 자리를 놓치지 않으며, 안정적인 성장세로 국내 시장점유율 1위를 유지하고 있다. 지난 10월부터는 전년 동기 대비 상승한 매출을 기록해 4분기 실적의 긍정적 흐름을 이어가고 있다. [시사캐스트]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