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3 11:18 (목)
삼성증권, "2024 금융시장, 긍정전망 속 돌발변수에 대비하라"
상태바
삼성증권, "2024 금융시장, 긍정전망 속 돌발변수에 대비하라"
  • 이민선 기자
  • 승인 2024.01.02 1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증권이
사진=삼성증권

(시사캐스트, SISACAST=이민선 기자) 삼성증권은 2일 자산 30억 이상 SNI 고객 368명을 대상으로 '2024년 주식시황 전망 및 투자 계획'에 대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응답자의 33.2%가 '거안사위(안정적인 시장 상황에도 미래에 닥쳐올 위기를 대비함)' 선택했다고 2일 밝혔다.

응답자는 '거안사위' 외에도 '고진감래(상반기에는 고전하나 하반기에 달콤한 수익을 얻음)' 16.8%, '다다익선(많으면 많을수록 좋음)' 12.5%, '상전벽해(작년과는 완전히 다른 큰 상승장이 옴)' 8.7%, '함포고복(금융시장이 안정돼 만사가 즐거움)' 6.0% 등을 선택했다. 이들 중 77.2%가 올 한해 주식시장의 상승을 예측했다. 

반면, '새옹지마(투자의 길흉화복이 늘 바뀌어 등락을 거듭함)', '지부작족(하반기에 발등이 찍힘)', 설상가상(1년 내내 부정적인 이슈가 계속됨)' 등 불확실한 시장상황을 예측하는 응답자도 22.8% 있었다.

이들은 그간 자산증식에 있어 주된 방법을 묻는 질문에는 주식, 펀드 등 금융상품 투자(35.9%)를 가장 많이 선택했다. 다음으로는 사업소득(29.9%), 근로소득(19.6%), 증여/상속(7.1%)을 꼽았다. 반면, 매매/임대 등 부동산 투자는 6.5% 수준으로 가장 적게 나타났다.

향후 자산증식에 효과적인 투자자산들을 묻는 질문에는 국내외 주식형 자산이 45.4%, 국내외 채권형 자산(18.1%)과 부동산/금 등 실물자산(16.8%)이 뒤를 이었다. 가상자산이나 사모/대체투자자산을 꼽은 응답자는 각각 1.9%와 1.6%에 그쳤다.

새해 코스피지수의 예상밴드를 물어보는 질문에는 '2600~2800pt'를 선택한 응답자가 38%로 가장 많았다. 2800pt를 초과한다고 응답한 비율도 40%가 넘어 전반적으로 2024년 증시에 대한 투자자들의 기대감이 높았다. 주식 매수 시 최적의 시점을 물어보는 질문에는 1분기(51.6%), 2분기(27.7%), 3분기(13.6%), 4분기(7.1%) 순으로 나타나 연초를 투자 적기로 생각하는 투자자들이 많았다.

응답자의 62.5%는 새해 주식형 자산의 비중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들이 투자를 희망하는 국가로는 미국(39.5%)을 제치고 한국(47.3%)이 1위로 등극했다. 투자 유망 업종은 절반 이상이 미래 IT 산업의 판도를 바꿀 핵심 기술인 AI/반도체(50.6%)를 선택하면서 지난해 크게 상승했던 2차전지(16.7%)를 따돌렸다. 경기방어주 성격의 인터넷/게임과 대표적인 중국 관련 업종인 면세/화장품은 각각 1.1%와 0.6%에 그쳤다.

주식형 자산을 확대하는 방식으로는 주식을 직접 매수하겠다는 의견이 88.7%로 대부분을 차지하면서 공모/사모 펀드, ETF/ETN 등 간접 투자 방식(11.3%)을 크게 웃돌았다.

2024년에 주식형 자산 외 채권형 자산을 확대하겠다는 응답자도 53.3%로 절반 이상을 기록했다. 확대하고자 하는 채권형 자산으로는 국내 국채가 25.9%로 가장 높았다. 국내 회사채(19.7%)와 미국 국채(19.0%), 국내 공사채/지방채(12.9%)가 뒤를 이었다.

삼성증권 관계자는 "시중금리 하락 시 안정형 자산인 국내 국채와 더불어 비교적 고금리의 우량 회사채를 중심으로 투자자의 니즈가 높을것으로 예상된다"라고 말했다.

2024년 주식과 채권(금리형 상품)의 포트폴리오 비중을 묻는 질문에는 응답자의 83.2%가 두 자산에 배분해서 투자할 예정이라고 답했다. 주식과 채권(금리형 상품)에 각각 6:4 비중으로 배분해 투자하겠다는 응답자가 31.5%로 가장 많았다. 8:2로 투자하겠다는 응답자도 21.7%를 기록했다. 반면, 주식이나 채권(금리형 상품) 한쪽으로 100% 투자하겠다는 응답자는 각각 15.2%와 1.6%에 그쳤다.

새해 증시에 가장 영향력이 클 것으로 예상하는 인물에는 주로 트럼프 전 미국대통령(30.4%), 파월 미국연준의장(15.8%), 바이든 미국대통령(7.1%), 빈살만 사우디 총리(3.3%) 등을 비롯해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6.0%), 샘알트만 오픈AI CEO(5.4%), 라스 프루어가르드 예르겐센 노보노디스크 CEO(2.4%) 등 최근 신사업으로 주목을 받고 있는 기업인들을 꼽았다. 

새해 금융시장의 가장 중요한 화두를 물어보는 질문에는 응답자 절반 이상이 '주요국의 금리 인하'(51.1%)를 꼽았다. '미국 대선 투표 결과'(15.2%), 'AI, 로봇 등 새로운 산업의 발전'(10.3%) 등도 주목받았다. 

삼성증권 관계자는 "새해에는 긴축 완화에 대한 투자자들의 기대감이 상당히 높은 것으로 보인다"며, "시중금리 하락에 맞춰 주식과 채권 모두 투자를 확대할 만한 시기라는 인식이 커지고 있어 투자자들의 투자심리 개선이 빠르게 진행될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시사캐스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