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7 22:51 (월)
현대해상, SK텔레콤과 MOU...“AI 활용해 보험비즈니스 혁신 나선다“
상태바
현대해상, SK텔레콤과 MOU...“AI 활용해 보험비즈니스 혁신 나선다“
  • 이민선 기자
  • 승인 2024.02.15 09: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해상
현대해상이 SKT과 AI기술을 활용해 보험 비즈니스 혁신을 공동으로 추진하기 위해 MOU를 체결했다. (사진=현대해상)

(시사캐스트, SISACAST=이민선 기자) 현대해상은 SK텔레콤과 AI기술을 활용해 보험 비즈니스 혁신을 공동으로 추진하기 위해 MOU를 체결했다고 15일 밝혔다. 협약식은 14일 현대해상 정경선 CSO, SKT 유경상 CSO 등이 참석한 가운데 서울 을지로 SKT타워에서 진행됐다.

이번 협력은 보험 서비스 영역의 AI 적용을 선도해 고객 경험을 혁신하고, 보험과 ICT 사업간 협력을 통해 새로운 사업 영역을 발굴하는 등 양사의 서비스·사업 경쟁력을 강화할 목적으로 진행됐다.

SKT 유경상 Strategy & Development담당(CSO)은 “현대해상과의 전략적 파트너십을 통해 보험 산업에서 AI 기반의 고객가치 혁신이 가속화되길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SKT는 다양한 산업의 핵심 플레이어에게 AI 접목을 통해 AI 전환(Transformation)을 선도하는 글로벌 AI 컴퍼니로 빠르게 도약해갈 것”이라고 말했다.

먼저 양사는 AI 기반 보험 서비스 구축을 검토한다. 현대해상의 보험 비즈니스에 SKT의 다양한 AI 기술을 적용, 업무 프로세스 혁신을 추진한다.

SKT가 보유한 AI 언어 모델인 에이닷 엑스 LLM을 보험 업무에 적용해 고객 문의에 빠르고 정확하게 답하는 AI 콜센터 및 챗봇 서비스를 구축하고, 현대해상 구성원 전용 LLM 프로세스 구축 등 업무 효율성을 제고한다. SKT가 운영하는 에이닷과 같은 AI서비스에 대한 기술 노하우를 활용, 현대해상에 최적화된 AI 인프라 구축에 기여할 계획이다.

양사는 현대해상의 주요 보험 서비스를 SKT의 에이닷 앱 내에서도 이용할 수 있도록 협력할 예정이다. 보험 상품 관련 문의나 보험 청구 등 업무를 현대해상 앱과 동일하게 구현, 에이닷 이용 고객도 보다 다양하고 폭넓은 서비스를 누릴 수 있게 될 전망이다.

향후 에이닷의 통역콜 기능을 활용해 고객 저변을 외국인으로 확대하는 등 양사의 핵심 역량인 통신 및 보험 경쟁력을 기반으로 신규사업 모델 발굴도 적극 추진한다.

현대해상 정경선 CSO(Chief Sustainability Officer)는 “글로벌 AI 컴퍼니를 표방하는 SKT와의 긴밀한 협력에 나서게 되어 기대가 크다“ 라며, “에이닷 등 SKT의 앞선 AI기술을 통해 보험 비즈니스 혁신을 선도할 수 있는 의미있는 결과물들을 만들어 낼 것” 이라고 말했다. [시사캐스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