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3-02 14:00 (토)
[케일린의 싱글족을 위한 1분영어] “우리 아이 영어는 언제 시작해야 할까요?”
상태바
[케일린의 싱글족을 위한 1분영어] “우리 아이 영어는 언제 시작해야 할까요?”
  • 케일린 신(Calyn Shin)
  • 승인 2023.03.16 14: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캐스트, SISACAST= 방송인 케일린 신)

 

“우리 아이 영어는 언제 시작해야 할까요?”

 

학부모들 사이에서 영어 조기교육에 대한 관심이 높다. [사진=픽사베이]

요즘 학부모한테 가장 자주 받는 질문이다.

영어는 일찍 시작하면 할 수록 좋다. 단, 전제조건이 붙는다. 아이가 영어를 즐겨야 한다는 것이다. 영어는 수학처럼 공식을 외워서 그대로 쓸 수 있지 않다. 물론 문법을 알면, 영어 문장을 만드는 데 훨씬 수월하다고 생각할 수 있다. 문법이 분명 영어를 하는 데 도움이 되지만, 문법이 전부가 될 수 없다.

우리가 영어를 못하고 두려워하는 것은 어찌 보면 문법과 문제풀이가 영어의 전부였기 때문이다. 우리 아이들에게 똑같은 방법으로 영어를 가르친다면, 우리 아이들 역시 우리와 비슷한 영어 수준이 될 것이다.

아이가 영어를 잘 하기 위해선 아이의 성향파악부터 하는 게 중요하다. [사진=픽사베이]

아이가 영어를 잘 하기 위해서는 아이의 성향부터 파악해야 한다. 가령 아이가 공주이야기를 좋아한다면 다양한 공주와 관련된 영어 콘텐츠에 자연스럽게 노출되게 도와줘야 한다. 공주 테마의 애니메이션을 보여주거나 공주 관련 유튜브를 보여주던지, 아이가 영어에 흥미를 갖게 해야 한다.

그 다음으로 중요한 건 영어 하는 환경을 만들어줘야 한다. 엄마 아빠가 영어를 하기 싫어하거나 두려워하는 모습이 보인다면 아이도 그 영향을 받는다. 간단한 단어라도 엄마 아빠와 영어를 쓰는 게 중요하다.

요즘은 아이들이 어린이집이나 유치원에서도 영어를 배우기 때문에 사실 엄마 아빠보다 영어를 더 잘 할 수도 있다. 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부끄러워할 필요가 전혀 없다. 오히려 아이에게 모르는 걸 물어보고 아이가 엄마 아빠한테 가르쳐준다면 성취감이 매우 커 영어에 대한 호기심과 관심이 훨씬 커질 수 있다.

아이가 영어를 잘하기 위해선 환경조성도 매우 중요하다. [사진= 픽사베이] 

우리 아이가 영어를 잘하려면 엄마 아빠의 노력은 당연히 있어야 한다. 그 노력은 아이에게 단어를 외우라고 하는 부담을 주는 게 아니라 아이가 영어를 자연스럽게 하고 즐길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하는 것이다.

영어에 자연스럽게 노출돼 즐길 수 있게 된 후에 문법을 시작해야 문법에 대한 부담감도 줄고 오히려 더 효과를 볼 수 있다고 생각한다.

요즘은 대치동에서 유치원생들에게 틀에 끼워 맞춘 writing을 가르치고, 그런 학원에 들아가는 level test를 보기 위해 과외나 또 학원을 보낸다고 들었다. 우리 아이의 영어 목표가 수능을 잘 보는 게 아니라 꿈을 펼칠 수 있는 외국 대학에 진학하거나 외국 여행에 가서 제약 없는 자유여행을 만끽하는 것이 목표라면 지금부터 아이가 영어를 잘 하는 데가 아니라 좋아하는 데 집중을 해야 한다. 즐기는 사람을 이길 자는 없다. [시사캐스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