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5 09:44 (토)
롯데그룹, 신격호 창업주 탄생 102주년 기념 ‘기업가 정신’ 연구 자료 발표 
상태바
롯데그룹, 신격호 창업주 탄생 102주년 기념 ‘기업가 정신’ 연구 자료 발표 
  • 김태훈 기자
  • 승인 2023.11.13 14: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격호 창업주. 사진=롯데 

(시사캐스트, SISACAST=김태훈 기자) 롯데그룹은 신격호 창업주의 탄생 102주년을 맞아 그의 기업가 정신을 연구한 자료가 발표됐다고 13일 밝혔다. 

지난 11일 일본 ‘기업가 연구 포럼’ 주관으로 진행한 경영학 특별강좌에서는 ‘경계 없는 시장 개척자, 롯데 신격호’란 주제의 연구 발표가 있었다. 한국과 일본을 넘나들며 양국에서 성공적인 사업을 영위했던 신격호 창업주의 기업가 정신을 조명하는 자리였다. 이번 특별강좌를 주관한 ‘기업가 연구 포럼’은 2002년 오사카 상공회의소에서 설립한 단체로 기업 연구, 인재육성, 경영 조직 등 다양한 주제를 연구하고 이를 재계와 학계에 공유하고 있다.

1922년 10월 4일 당시 경남권이었던 울산시에서 태어난 신격호 창업주는 1942년 20대 청년 시절 맨손으로 일본으로 건너가 1946년 일본 명문 와세다대학 화학과를 졸업했고, 1948년 일본 롯데 대표직과 사장을 역임했다. 이후 롯데제과와 호텔롯데, 롯데상사 등을 설립했고, 한미식품을 인수해 롯데칠성음료를 설립했다. 

홀수달에는 한국에서, 짝수달에는 리본에서 머물며 그룹을 경영해 ‘대한해협의 경영자’라는 별칭으로 불려지기도 했고, 1세대 재벌 총수 중 자수성가형 재벌로 평가되고 있다. 

95세 생전 마지막 인터뷰를 통해 신격호 창업자는 “나는 한국 사람이니까 한국에 (투자를)많이 했다”며 “당시 한국에 투자한다고 하면 이상하게 보았지만, 왜 한국에 투자하느냐고 누가 물으면 나는 ‘한국이 많이 발전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하곤 했다”고 말했다. 

이번 신격호 창업주에 대한 연구는 기업가 연구 포럼의 의뢰를 받아 시작됐으며, 오사카경제대학의 백인수 교수가 맡아 진행했다. 연구는 한·일 롯데 대졸 공채 1기로 입사한 임승남 전 롯데건설 사장, 롯데월드타워 준공에 기여한 노병용 전 롯데물산 대표 등 롯데 전현직 임원들의 인터뷰를 포함해 한국과 일본에 있는 신격호 기념관과 생가, 롯데의 주요 사업장 방문 등의 고증을 거쳤다.

연구 자료는 신격호 창업주가 한국과 일본에서 이룬 경영 성과를 소개하며 신 창업주의 기업가 정신과 이것이 현대 경영학에 던지는 시사점을 소개했다. 특히 일본에서 사업을 시작해 한국에 투자하고 이를 제조, 유통, 화학 분야까지 넓힌 과정 속에서 신 창업주가 한계에 부딪혔을 때 이를 뛰어넘기 위해 했던 행동 원칙을 높게 평가했다.

국가, 조직, 산업 분야 등에서 스스로 경계를 설정하지 않고 펼쳤던 혁신적 사고가 신격호 창업주가 성공할 수 있었던 가장 큰 요인으로 부각됐다. 한계를 넘어서기 위해 현장에서 답을 찾고, 각 분야의 전문가를 채용해 의견을 경청했으며, 실패를 두려워하지 않고 한 걸음 내딛었던 점 등도 성공 비결로 꼽았다.

연구 자료에는 신격호 창업주가 현대 경영인에게 주는 시사점도 포함됐다. 현재 영위하고 있는 사업을 더욱 발전시키는 동시에 꾸준히 새로운 사업을 찾으며 미래를 준비하는 ‘양손잡이 경영(Ambidextrous Management)’, 서로 다른 사업 분야와 사람을 조합해 전혀 새로운 조직을 만들어 내는 ‘크로스오버 경영(Crossover Management)’, 본인의 장점을 적절히 섞어 활용하며 시너지 효과를 내는 ‘오케스트라 경영(Orchestra Management)’, 마지막으로 고객과 다음 세대의 행복을 최우선 경영 가치로 삼는 ‘퍼포스 경영(Purpose Management)’ 등이다.

요시히로 에시마 기업가 연구 포럼 부회장은 “경영자가 사업 과정에서 직면하는 한계를 어떻게 극복하느냐가 성공의 관건이며, 그 원동력으로 기업가 정신 및 활동이 주목을 받고 있다”며, “이런 점에서 신격호 창업주는 우리에게 많은 것을 가르쳐주고 있고, 신 창업주에 대한 연구가 확대되어 창업을 꿈꾸는 젊은이들에게 큰 도움을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발표를 담당한 백인수 오사카경제대학 교수는 “한 세대(100년)에 걸쳐 사업을 영위했던 신격호 창업주를 짧은 시간에 연구해서 발표하는 것 자체가 부담스러웠다”라며 “앞으로 신 창업주가 국가, 산업분야 등 경계를 뛰어넘어 성공할 수 있었던 경영혁신 DNA를 추출하고 분석해 많은 경영자에게 제공하는 것을 연구의 핵심으로 삼겠다”고 말했다. [시사캐스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