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4 19:10 (금)
롯데칠성음료, 연초부터 ‘처음처럼‧새로’ 소주 출고가 인하 
상태바
롯데칠성음료, 연초부터 ‘처음처럼‧새로’ 소주 출고가 인하 
  • 황최현주 기자
  • 승인 2023.12.18 1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새로
사진=새로

(시사캐스트, SISACAST=황최현주 기자) 롯데칠성음료는 새해가 시작되는 다음달 1일부터 처음처럼, 새로 등 소주 제품에 한해 반출가격을 인상한다고 18일 밝혔다. 이에 따라 처음처럼의 경우 6.8%, 새로의 경우 8.9% 반출가격이 인상된다. 

롯데칠성음료는 주정 등 원재료와 공병 등 부자재를 포함해 물류비, 인건비 등 비용 증가에 따른 원가 상승 부담에도 불구하고 정부의 물가 안정 기조에 동참하기 위해 올해 반출가격 인상을 자제하며 최대한 경영 압박을 감내해왔다. 

반출가격 인상 이후에도 기준판매비율 적용으로 출고가는 이전 대비 처음처럼 4.5%, 새로 2.7% 인하된다. 출고가 조정 이후에도 동종업계 출고가 대비 저렴한 수준을 유지한다. 

롯데칠성음료는 정부의 물가안정 기조에 동참하고 주류 소비에 대한 소비자 부담을 최소화하기 위해 ‘클라우드 오리지널’ 등 맥주를 포함해 ‘청하’ 등 청주, ‘레몬진’ 등 과실주 등 다른 주종에 대해서는 반출가격을 인상하지 않을 방침이다. 다음달 1일부터 소주와 함께 기준판매비율이 적용되는 위스키는 약 11.5%, 리큐르 및 일반 증류주는 9~10% 출고가가 인하된다.  

롯데칠성음료는 앞으로도 지속적인 경영개선활동을 통한 원가절감으로 가격인상 요인을 최대한 흡수해 나갈 계획이다. [시사캐스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