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4 20:12 (월)
한섬, 국내 토종 패션 브랜드 최초 파리 ‘패션위크’ 11회 연속 참가
상태바
한섬, 국내 토종 패션 브랜드 최초 파리 ‘패션위크’ 11회 연속 참가
  • 황최현주 기자
  • 승인 2024.01.18 14: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섬 시스템 글로벌 컬렉션 대표 이미지. 사진=현대백화점그룹
한섬 시스템 글로벌 컬렉션 대표 이미지. 사진=현대백화점그룹

(시사캐스트, SISACAST=황최현주 기자) 현대백화점그룹은 한섬이 자사 캐주얼 브랜드 ‘시스템·시스템옴므’가 ‘2024년 F/W 파리 패션위크’에 참가해 단독 프레젠테이션을 진행한다고 18일 밝혔다.

파리 패션위크는 뉴욕, 런던, 밀라노 패션위크와 함께 세계 최대 규모의 프리미엄 패션 마켓으로 알려져 있으며, 시스템·시스템옴므는 국내 토종 패션 브랜드로는 유일하게 2019년부터 매년 두 차례씩, 11회 연속으로 참가하고 있다.

한섬은 이번 2024년 F/W 파리 패션위크 단독 프레젠테이션에서 전세계 20여 개국 패션 관계자와 바이어들을 대상으로 시스템·시스템옴므의 글로벌 컬렉션 신제품 200여 종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번 컬렉션은 영국 화가 ‘글룩(Gluck)’의 인생에서 영감을 받아 젠더-플루이드(남성과 여성의 경계를 넘나드는, Gender-Fluid)적인 요소를 담아 기획됐다.

현지 시각 이날 오후 6시에 진행되는 시스템·시스템옴므 2024년 F/W 프레젠테이션은 프랑스 파리 패션 중심지로 손꼽히는 마레 지구에서도 글로벌 럭셔리 브랜드들의 쇼케이스 장소로 각광받는 디지털 아트 및 현대 음악 센터인 ‘게테 리릭(La Gaîté Lyrique)’에서 진행된다.

한섬은 지난 2024년 S/S 캠페인에서 성공적 협업을 선보인 세계적인 포토그래퍼 거장 ‘데이비드 심즈(David Sims)’, 프랑스 패션 매거진 ‘보그’ 편집장 출신 ‘엠마뉴엘 알트(Emmanuelle Alt)’와 이번 시즌에도 협업을 이어간다. 지난 행사에서 이들은 시스템·시스템옴므의 아이덴티티를 영국 낭만파 시인 ‘퍼시 비쉬 셸리’의 작품에서 받은 영감을 적절히 결합해 완성도 높은 프레젠테이션을 선보여 패션 업계 뿐만 아니라 대중에게도 호평을 받은 바 있다.

한섬은 코로나19 사태와 글로벌 패션산업 위축 등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파리 패션위크에 연속 참가하며 글로벌 홀세일 네트워크 확장에 지속 힘써왔다. 실제로 지난해 1월 파리 패션위크에서 선보인 2023년 F/W 컬렉션 수주액이 전년 대비 125.1% 이상 증가하는 등 가파른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앞서 한섬은 프랑스 파리 ‘갤러리 라파예트(Galeries Lafayette)’ 백화점, 독일 베를린 ‘카데베(KaDeWe)’ 백화점, 글로벌 패션 온라인몰 ‘쎈스(SSENSE)’ 등 해외 유명 백화점 및 대형 온라인 패션몰과 연이은 홀세일 계약을 체결하며 글로벌 영업망을 확대하고 있다. 특히, 지난해 6월 열린 파리 패션위크에서는 홍콩 ‘하비니콜스’ 백화점 등 신규 해외 유통 플랫폼 10여 곳과 신규 공급 계약을 체결하기도 했다. [시사캐스트]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