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23 16:45 (화)
한양, 강기정 광주광역시장 ‘조건부 선분양’ 환영… ‘롯데 컨소시엄’ 협의 자격 無 주장
상태바
한양, 강기정 광주광역시장 ‘조건부 선분양’ 환영… ‘롯데 컨소시엄’ 협의 자격 無 주장
  • 황최현주 기자
  • 승인 2024.02.19 1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중앙공원1지구 선분양 전환 검토와 관련한 기자회견 현장. 사진=한양 

(시사캐스트, SISACAST=황최현주 기자) 호남 최고의 관심사 중 하나인 ‘광주중앙공원1지구’ 선분양 전환 검토와 관련해 한양이 광주광역시의 ‘조건부 선분양’에 찬성의 뜻을 보내면서도 롯데 컨소시엄 배제와 광주광역시를 향한 비판을 일색하고 나서 그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19일 한양은 케이앤지스틸과 광주시의회 시민소통실에서 ‘선분양전환에 대한 사회적 합의방안 제안 및 광주시 속임수 행정규탄’이라는 성명서를 바탕으로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한양과 케이앤지스틸은 “이번 사업의 사회적 합의에 의한 조건부 선분양에 관한 강기정 광주광역시장 의견에 적극 동의하며 환영한다”며 “사회적 합의 수렴 절차는 투명하고 공정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한양은 우선 선분양 협의 참여대상인 사업자에 대해 ‘정당한 사업자’로 제한해야 한다며 정당한 사업권은 광주시가 선정한 한양 컨소시엄에 있다고 못 박았다. 따라서 롯데 컨소시엄을 배제해야 한다며 목소리 높였다. 

한양은 “광주시 승인 없이 컨소시엄 구성원과 지분율 등은 변경할 수 없다”며 “우빈산업과 롯데건설은 고의로 사업비 대출을 부도내고 우빈산업 지분을 무단으로 롯데건설로 빼돌려 이는 광주시 공모지침을 중대하게 위반했다”고 주장했다.

한양은 이에 따라 광주 지역사 지분이 모두 소멸된 상황에서 한양 컨소시엄이 사라져 본 사업의 공공성이 퇴색됐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롯데건설을 두고 ‘무자격자’라고 지칭했다. 공공성을 골자로 두고 있는 해당 공사에 롯데건설이 공모지침을 위반하면서 사회적 합의를 전제로 하는 선분양 협의에 참여할 자격이 없다고 비판했다.

한양이 광주광역시가 ‘무자격 롯데 컨소시엄’을 탄생케 했다고 주장하며 속임수 행정을 시정하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한양은 “광주광역시는 우빈산업 등 특정사업자를 두둔하기 위한 편파적인 속임수 행정을 자행했다”며 “광주광역시는 공모지침을 통째로 부정하기 위하여 조문을 편파적으로 해석하여 위법상태를 방치했다”고 밝혔다.

더불어 한양은 광주광역시가 우빈산업 등 특정사업자를 돕기 위한 속임수 행정을 여기서 그친 것이 아니라는 점을 명확히 했다. 

한양은 광주광역시를 두고 ▲부적격 보증서 제출 묵인 ▲한양 제안 사업계획 변경 없는 1600만원대 선분양 반박 위한 국면전환용 허위공청회 및 허위조정협의회 개최 등을 언급했다. 더불어 하지도 않은 HUG 분양가 사전심의를 받았다고 거짓으로 허위출장보고서를 작성하기도 했다는 것이다. 광주광역시는 결국 우빈산업이 주장하는 1900만원대 후분양 사업계획으로 확정하고 SPC에 확정이익을 보장하는 허위 후분양 속임수행정을 자행했다고 비판했다.

한양은 광주광역시 속임수 행정을 자정하기 위해 시공사지위확인 등 소송을 제기한 바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광주광역시는 우빈산업이 주도하는 SPC(특수목적법인)를 돕기 위해 한양의 주장이 맞다는 법무담당관을 업무에서 배제하고 SPC의 지휘를 받는 속임수 재판을 자행해 법원을 현혹했다고 주장했다.

한양은 “강기정 시장은 국정감사에서 소송 중에는 사업추진이 불가하며, 법원의 판단에 따르겠다고 하였는데, 소송 진행 중에도 주택건설 사업계획 및 착공을 승인하는 등 롯데 컨소시엄을 위한 사업을 추진하고, 케이앤지스틸이 승소한 소송을 현재까지 무시하고 있으므로 허위발언을 한 것이라 볼 수 있다”며 “결국 광주광역시의 속임수 행정으로 공원 사업은 사업자의 이익만을 위한 개발사업으로 변질됐음에도 이 과정에서 한양컨소시엄은 사라지고 무자격 롯데 컨소시엄이 출현했고, 이로써 광주광역시의 속임수행정이 완성되었다고 할 것이다”고 통탄했다.

한양은 끝으로 광주광역시에 ▲제안요청서 제3조를 제해석하는 것으로 무너진 공모제도를 바로 잡을 것 ▲제안요청서 제21조, 제25조를 적용하여 구성원‧시공사 무단변경을 원상회복 할 것 ▲제안요청서 중대 위반 우빈산업 즉각 퇴출 ▲강기정 시장 국정감사시 법원 판결에 따라 사업 진행하겠다던 약속 이행 ▲시민들과 함께 협의체 구성으로 원점에서 사업을 재검토 및 모든 자료 공개 등을 요구했다.

또한 수사기관을 향해서는 중앙공원 관련 배임 및 횡령‧직무유기‧직권남용 등 고소‧고발사건 신속 수사를 강력하게 촉구하고 나섰다. [시사캐스트]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