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7 22:51 (월)
SK에코플랜트, SK tes 美 하이퍼스케일 데이터센터 전용 ITAD 공장 준공 
상태바
SK에코플랜트, SK tes 美 하이퍼스케일 데이터센터 전용 ITAD 공장 준공 
  • 황최현주 기자
  • 승인 2024.03.14 1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버지니아주 하이퍼스케일 데이터센터 ITAD 공장 내부. 사진=SK에코플랜트
미국 버지니아주 하이퍼스케일 데이터센터 ITAD 공장 내부. 사진=SK에코플랜트

(시사캐스트, SISACAST=황최현주 기자) SK에코플랜트는 지난 13일(현지시간) 자회사 SK테스가 글로벌 데이터센터 요충지로 급부상한 미국 버지니아주 프레데릭스버그에 약 1만2000㎡ 규모의 하이퍼스케일 데이터센터 전용 ITAD(IT자산처분서비스) 시설을 준공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날 준공식에는 조재연 SK에코플랜트 Environment BU 대표, 테렌스 응(Terrance Ng) SK테스 CEO, 아비가일 스팬버거(Abigail Spanberger) 버지니아주 하원의원, 안세령 주미 한국대사관 경제공사, SK테스 고객사 관계자 등 30여명이 참석했다. 

ITAD는 스마트폰, 노트북, PC 등 IT 기기부터 데이터센터 서버에 이르기까지 각종 IT 자산들을 수거해 그 안에 저장된 정보를 완벽하게 파기하고, 이후 재활용·재사용까지 지원하는 서비스다. ITAD 과정을 거친 IT 자산은 수리 및 검수를 거쳐 리퍼비시(Refurbish) 제품으로 재판매되거나, 분해해 부품 또는 소재로 판매된다.

이번 준공한 버지니아 공장은 데이터센터 전용 ITAD 시설로 연간 최대 개별 서버 60만대까지 처리가 가능하다. 데이터센터 서버의 하드디스크, 메모리 등에서 각종 정보를 완벽히 파기한 후 재사용·재활용까지 진행된다.

SK테스는 ITAD 분야 정보보안 서비스 제공 역량을 토대로 대규모 데이터를 신속하고 안전하게 처리함으로써 데이터센터 ITAD 시장의 선도기업으로 도약한다는 방침이다. 새로 구축한 버지니아 ITAD 시설과 이미 운영중인 미국 내 4개의 ITAD 시설과의 연계를 통해 북미 ITAD 시장 공략에 총력을 기울일 계획이다.

최근 글로벌 IT 기업들은 폭증하는 클라우드 수요와 AI(인공지능) 구현을 위한 대용량 데이터 처리·분석 등에 대응하기 위해 세계 주요 도시에 하이퍼스케일 데이터센터를 설립하고 있다. 전 세계 온라인 데이터의 70%가 지나가는 버지니아는 세계 최대 데이터센터 시장이자 전략적 요충지로 손꼽힌다. 아마존, 마이크로소프트 등 빅테크 기업들도 앞다퉈 버지니아에 데이터센터를 설립했으며, 다수의 하이퍼스케일 데이터센터 신규 설립 및 추가 증설도 예정돼 있다. 

SK테스 역시 버지니아의 이러한 입지적 특성을 고려해 선제적으로 ITAD 공장을 구축했다. 기존 고객사인 대형 클라우드·플랫폼·IoT(사물인터넷) 기업들은 물론 정보보안 민감도가 높은 금융기관까지 새로운 고객으로 유치하겠다는 전략이다. 이를 통해 빠르면 3년내 버지니아를 포함한 북미지역 하이퍼스케일 데이터센터에서 쏟아져 나올 ITAD 물량을 선점한다는 방침이다. 

전기‧전자 폐기물 ‘E-waste’ 전 영역의 밸류체인과 기술력을 갖춘 SK테스의 ITAD 역량은 이미 정평이 나 있다. ITAD 사업은 개인 정보 및 브랜드 보호가 엄격히 필요한 영역으로 국가별로 적용되는 다양한 법규와 규제환경 대응이 필수적이다. 

SK테스는 폐기물 규제에 대응해 다수의 인허가 확보, 완벽한 정보보안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글로벌 고객사들과 장기적인 신뢰관계를 형성하고 있다. IT 시장분석기업 가트너는 지난해 SK테스를 아이언마운틴(미국), 심스라이프사이클(호주)과 함께 전 세계에 포괄적인 ITAD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톱(Top)3’ 기업으로 선정하기도 했다.

성장 전망 역시 밝다. ITAD 및 E-waste의 경우 반도체 및 IT 경기 회복과 맞물려 시장 반등이 예상된다. 시장조사기관 얼라이드 마켓 리서치는 2020년 약 500억달러(약 65조원) 수준인 E-waste 산업 규모가 2028년 약 1440억달러(약 188조원) 수준으로 3배 가까이 성장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시장조사기관 글로벌 마켓 인사이트는 2022년 약 145억달러(약 19조원) 수준인 ITAD 글로벌 시장 규모가 매년 8%씩 성장, 지난해 약 314억달러(약 41조원)까지 커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SK테스 역시 업계 성장 전망을 반영해 ITAD 사업을 확대 추진할 계획이다. 현재 전 세계 23개국 46개 거점을 확보하며 업계 최다 국가 거점을 보유한 SK테스는 2026년까지 싱가포르, 호주 등에 데이터센터 전용 ITAD 공장을 구축, 추가 거점을 확보해 연간 개별 서버 100만대까지 처리 가능한 수준으로 끌어 올린다는 계획이다. 

SK테스는 최근 테스(TES)에서 SK테스(SK tes)로 사명을 변경했다. 이번 버지니아 ITAD 공장 준공식은 사명 변경 후 진행한 첫 공식행사다. SK테스는 이번 행사를 통해 세계 최고의 E-waste 분야 선도기업으로 성장세를 이어가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테스는 ‘종합 환경 솔루션’을 의미하는 영문 합성어 ‘Total Environment Solution’의 머리글자를 따 만든 사명이다. SK그룹의 일원으로서 새롭게 사명에 ‘SK’ 브랜드를 사용함에 따라 글로벌 위상과 경쟁력 역시 한층 더 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시사캐스트]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