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캐스트

편집 2019.1.18 금 18:21
실시간뉴스
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이준석, 손혜원 겨냥 “골방 음모론자의 글인지 알 수가 없는 수준”…직격탄 날려“민주당 꼰대 세력의 젊은 세대에 대한 인식을 보면 갈수록 가관이다”

(시사캐스트, SISACAST= 윤관 기자)

이준석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은 4일 “민주당 꼰대 세력의 젊은 세대에 대한 인식을 보면 갈수록 가관이다”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사진제공=뉴시스
이준석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은 4일 “민주당 꼰대 세력의 젊은 세대에 대한 인식을 보면 갈수록 가관이다”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이준석 최고위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 및 확대간부회의에서 “최근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20대 남성의 어려움을 ‘축구나 컴퓨터게임’이라고 가볍게 말해서 젊은이들에게 지탄받았던 일이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최고위원이 이날 타겟으로 삼은 정치인은 최근 신재민 전 기재부 사무관을 비판해 논란이 발생한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다.
 
그는 “그런데 설상가상으로 손혜원 의원은 신재민 전 사무관을 원색적으로 인신공격하다가 청년층에 대한 무지를 또 한 번 드러냈다”고 덧붙였다.
 
이 최고위원은 “신재민 전 사무관이 2004년 대학에 입학해 2014년에 공무원이 된 것을 두고 ‘고시공부기간이 길었다’고 손혜원 의원은 페이스북글로 조롱했다”며 “대학교 입학부터 졸업까지 군 복무(를) 포함해 최근 7~8년의 시간이 걸리는 현 상황을 전혀 인지하지 못한 발언이다”라고 지적했다.
 
그는 “공무원 일자리 늘리겠다고 감언이설을 풀어서 고시생들을 늘려놓고는 뒤로는 이런 식으로 장수생에 대해서 조롱하는 비하 의식을 가지고 있었다는 것 자체가 이해가 가지 않는다”며 “심지어 신재민 전 사무관은 행정고시 재경직 평균 합격 연령대에서 합격한 것이다. 주소를 잘못 찾아도 한참 잘못 찾았다”라고 꼬집었다.
 
이준석 최고위원이 지적한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신재민 전 사무관에 대한 페이스북 글은 논란이 일자 삭제된 상태다.
 
손 의원은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신재민씨 관련 글을 내린 이유는 본인이 한 행동을 책임질만한 강단이 없는 사람이라 더 이상 거론할 필요를 느끼지 않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이 최고위원은 “그 페이스북글을 보면 그 외에도 여러 가지 근거가 없는 추론으로 인격체를 깎아내리려고 하는 수준이, 대한민국 국회의원의 글인지 ‘골방 음모론자’의 글인지 알 수가 없는 수준이다”이라고 원색적인 비난도 곁들였다.
 
그는 “지금이라도 내로남불 하지 말고, 신재민 전 사무관을 겁박하는 대신 그의 메시지가 담고 있는 문재인 정부에 대한 경고음을 받아들이시라”며 “게다가 내로남불은 이제 모든 일에서의 기본 스킬이고, 병 주고 약 주고 하는 행태까지 추가되고 있다”고 꼬집었다.
 
이 최고위원은 “지난 며칠간 동원할 수 있는 모든 좌파인사를 동원해 신재민 전 사무관이라는 메신저를 공격해 신재민 전 사무관이 극단적인 선택을 고려할 정도로까지 몰아부친 정당이 바로 더불어민주당이다”라고 거듭 비판했다.

윤관 기자  lehymc@naver.com

<저작권자 © 시사캐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