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4 16:23 (금)
[싱글족재테크] 대통령 바뀌면 재테크 트렌드 어떻게 바뀔까
상태바
[싱글족재테크] 대통령 바뀌면 재테크 트렌드 어떻게 바뀔까
  • 최기훈 기자
  • 승인 2022.03.14 10: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캐스트, SISACAST= 최기훈 기자)

 

윤석열 제20대 대통령 당선인.[사진=국민의힘 제공]
윤석열 제20대 대통령 당선인.[사진=국민의힘 제공]

윤석열 당선인이 제20대 대선에서 승리했다. 누가 정권을 잡느냐에 따라서 각종 경제정책과 방향이 바뀌게 되는데, 이는 재테크를 통해 자산을 불리고 싶은 수많은 직장인과도 직접 연결된 문제다. 윤석열 당선인이 대통령이 되면 직장인 재테크 트렌드는 어떻게 달라질까. 

먼저 국내 증시에 많은 돈을 묵혀둔 직장인들의 세 부담이 줄어들 전망이다. 윤석열 당선인은 증시 활성화를 위해 주식양도소득세(주식양도세) 전면 폐지를 주요 공약으로 내걸었다. 주식양도세 전면 폐지 시 5000만원이 넘는 주식 양도차익은 물론 세법상 대주주도 주식양도세 부담에서 자유로워진다.

윤석열 당선인의 증시 관련 공약.[자료=국민의힘 제공]
윤석열 당선인의 증시 관련 공약.[자료=국민의힘 제공]

윤석열 당선인은 이밖에도 다양한 증시 유인책을 내놨다. 개인 투자자에게 부과되는 높은 담보 비율을 조정하고, 불법 공매도를 감시할 전담 조직을 개설한다고 약속했다. 또한 불법 공매도 적발 시 주가 조작에 준하는 형사처벌을 통해 공정한 시장 생태계를 만들 계획이다. 

개미투자자들의 원성을 샀던 물적 분할과 관련해서는 분할 자회사 상장을 제한하고, 분할 상장 시 모회사 주주에 신주인수권을 부여해 주주 가치를 제고할 전망이다. 자본시장 공정성을 바로 잡기 위해서 증권 범죄 수사 능력을 강화해 처벌 실효성을 높이겠다고 공언하기도 했다.

개별 종목으로 따지면 IT 플랫폼 업종이 수혜주로 분류된다. 업계 대장주인 네이버와 카카오가 대표적이다. 실제로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제20대 선거의 승기를 확정 지은 10일, 두 회사의 주가는 급등했다. 네이버는 전 거래일 대비 8.54% 급등한 33만5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카카오도 8.58% 올라 10만원에 장을 마감했다. 

규제 이슈를 두고 윤석열 당선인이 ‘최소 규제, 시장 자율’을 강조해왔기 때문이다. 당장 국회에 접수된 플랫폼 사업자의 불공정 거래 행위를 막는 다양한 법안이 원점에서 재논의 할 가능성이 크다.

원전 관련주도 주목을 크게 받는다. 윤 당선인의 역점 사업 중 하나가 ‘탈원전 폐기’다. 그간 문재인 정부에서 추진한 탈원전 정책을 전면 백지화하겠다고 거듭 약속해왔다. 문재인 정부에선 주가 흐름이 지지부진했던 만큼 가장 큰 상승 동력을 얻게 될 테마로 분류된다. 이밖에도 부동산 관련 규제를 풀겠다는 공약을 고려하면 건설업종도 눈여겨 볼 필요가 있다. 

윤석열 당선인의 부동산 세제 관련 공약. [자료=국민의힘 제공]
윤석열 당선인의 부동산 세제 관련 공약. [자료=국민의힘 제공]

재테크의 양대 축인 부동산 투자는 방향을 가늠하기가 쉽지 않다. 일단 윤석열 정부의 핵심 과제는 ‘부동산 시장 안정’이 될 공산이 크다. 문재인 정부의 대표적인 실정으로 집값 폭등이 꼽혔기 때문이다. 실제로 전문가들은 수도권 집값이 단기에 너무 급등해 시장은 조정을 받을 수밖에 없다고 보고 있다. 

하지만 부동산 투자에 나서는 전체적인 환경을 좋아질 것으로 보고 있다. 윤 당선인은 생애 최초 주택구입자에 대해서는 담보인정비율(LTV)을 80%로, 1주택 실수요자도 LTV 70%까지 완화한다는 공약을 내걸었다. 다주택자의 경우 보유 주택 수에 따라 차등을 둔다. 현재 LTV는 투기지역·투기과열지구의 9억원 이하 주택에는 LTV 40%가 적용되고 있는데, 이를 크게 완화하겠다는 거다. 

전체적인 세금 부담도 줄어들 전망이다. 종합부동산세와 재산세 통합을 추진하고, 올해 주택 공시가격을 2020년 수준으로 환원하겠다고도 공약했다. 양도소득세도 개편하고 취득세 부담도 줄인다. 또한 새 정부 출범 후 ‘부동산 세제 정상화를 위한 태스크포스(TF)’를 가동하겠다고도 약속했다.

시장엔 전체적으로 많은 물량이 공급될 전망이다. 윤 당선인은 민간 주도로 임기 내 250만호를 신규 공급하고 부동산 거래를 늘리겠다고 공언했다. 재건축의 활성화를 위해 준공 후 30년 이상 경과한 아파트 단지에 안전 진단을 면제해주는 방안 역시 윤 당선인이 중점적으로 내세운 공약이다. 재건축 초과이익 환수제 폐지, 서울 역세권의 민간 재건축 지역 용적률 상향(300→500%) 역시 눈여겨볼 필요가 있다. [시사캐스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