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6 10:06 (화)
반도건설, 7년 연속 ‘건설재해근로자 치료비ㆍ생계비 지원금’ 1억원 기부
상태바
반도건설, 7년 연속 ‘건설재해근로자 치료비ㆍ생계비 지원금’ 1억원 기부
  • 황최현주 기자
  • 승인 2023.12.21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반도건설 

(시사캐스트, SISACAST=황최현주 기자) 반도건설은 지난 20일 인천광역시 부평구 구산동에 위치한 근로복지공단 인천병원에서 ‘건설재해근로자 치료비 및 생계비 지원금 1억원 전달식’을 진행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반도건설 김용철 사장을 비롯해 근로복지공단 인천병원 강성학 병원장, 건설산업사회공헌재단 이재식 사무처장, 강연학 재해근로자 등이 참석했다. 전달식에서는 올 한해 동안 건설재해근로자 지원 실적 현황을 듣고, 내년에도 건설재해근로자 지원을 위해 유기적으로 협조할 수 있도록 반도건설과 근로복지공단, 건설산업사회공헌재단이 긴밀히 소통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이날 김용철 반도건설 사장은 지원 대상자로 선정된 강연학 재해근로자에게 과일바구니를 전달하며, 빠른 쾌유와 격려의 메시지를 전했다. 강연학 씨는 지난해 9월 인테리어 작업 중 사고를 겪은 후 사회복귀에 대한 강한 의지를 가지고 인천병원에서 열심히 재활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전했다.

반도건설의 지원금은 재해근로자의 치료비 및 생활비 지원에 사용될 예정이다. 근로복지공단에서 추천한 지원대상자 중 재해 정도, 장애여부, 사회취약계층여부, 부양가족수 등을 기준으로 건설산업사회공헌재단에서 매년 심사를 통해 대상자를 선정한다.

2017년부터 매년 1억원씩 건설재해근로자를 위한 기부를 이어오고 있는 반도건설은 지난 6년간 262명의 재해근로자를 대상으로 6억원의 치료비 및 생계비를 지원했으며 내년에도 40여명의 재해근로자를 지원할 계획이다. 건설업종의 재해건수가 늘어나는 상황 속에서 종합건설사로서 사회적 책임을 다해야 한다는 권홍사 회장의 뜻에 따른 것이다.

반도건설은 ESG경영 일환으로 반도문화재단과 연계해 ‘지역 문화대중화 사업’을 꾸준히 진행하고 있다. 

반도문화재단은 반도건설이 2019년 설립한 비영리 공익법인으로 경기도 화성시 동탄2신도시에 복합문화공간 아이비라운지(Ivy Lounge)를 운영하고 있으며, 온라인 독서클럽과 예술체험 프로그램, 문화공연과 예술단체 후원 등을 통해 코로나19 속에서도 문화예술 대중화에 앞장서고 있다. [시사캐스트]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