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8 11:27 (토)
유병언 부인·장남 ´재산상속 포기´ 신청
상태바
유병언 부인·장남 ´재산상속 포기´ 신청
  • 민소진 기자
  • 승인 2014.11.04 13: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캐스트, SISACAST=민소진 기자)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의 부인 권윤자(71)씨와 장남 대균(44)씨 등이 법원에 재산상속 포기 신청을 한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다.

4일 대구가정법원에 따르면 권 씨와 대균 씨, 대균 씨의 2자녀 등 4명은 지난달 24일 가정법원에 유 전 회장 재산 상속포기 신청서를 제출했다.

하지만 이들의 상속포기 신청이 유 전 회장의 사망이 확인된 시점인 7월 22일로부터 90일을 넘겼다는 지적도 제기됐다. 민법상 상속 포기 신청은 피상속인의 사망을 안 날로부터 3개월 안에 해야되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 대균 씨측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이 유 전 회장의 시신이 맞다고 최종 발표한 시점이 7월 25일인 만큼 신청기간을 준수했다"고 주장했다.

대구가정법원 관계자는 "시점에 법적인 하자가 있다면 상속포기 신청은 각하된다"며 "재판부가 직권 심리를 통해 적법성 여부를 가릴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